보수의 ESG vs 진보의 ESG

관리자
조회수 112



 

진보의 ESG vs 보수의 ESG

 

우리회사는 보수적이라서...

 

기업들과 컨설팅 미팅을 하다보면 종종 듣는 말이 "우리 회사는 보수적이라서 ESG 실행에 어려움이 많습니다" 이다. 이 말의 뜻을 풀어보면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데 적극적이지 않다는 말이다.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것도,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시설과 장비를 교체하는 것도, 재활용 원재료를 사용하는 것도, 직원들을 대상으로 인권영향평가를 하는 것도, 공급망 협력업체와 ESG 협의체를 구성하는 것도... 모두 기존에 하던 방식과는 다르기 때문에 시도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고객사의 요구사항에 맞추는 정도가 현재의 최선입니다", 보수적이기 때문에 ESG 실행이 어렵다고 하는 회사들의 공통점은 유럽이나 미국의 고객사가 요구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지속가능경영의 중요성을 스스로 인식하고 능동적으로 대응하기 보다는 외부의 강력한 요구사항이 있을 때 마지못해 대응하는 방식이 현재 우리나라 대부분의 기업들이 하고 있는 ESG 경영의 실체이다.

 

"우리회사는 대표님께서 ESG 경영에 진심이라서 정말 제대로 해보려고 합니다. 좀 도와주십시오" 라는 회사도 가끔 있다. 그래서 직접 만나 얘기를 해보면 대개의 결론은 이렇다. "돈 들어가는 것 말고, 일단 쉽게 할 수 있는 것들로 제안 부탁드립니다. 우리 회사 재정 상황이 그리 좋지 못해서 당장 크게 바꾸기는 어렵습니다."  이런 회사들이 원하는 것은 ESG가 요구하는 (돈 들어가는) 비즈니스의 혁신이 아니라 남에게 보여주기위한 (돈 안들어가는) 사진찍기 좋은 특별 활동인 경우가 많다.

 



 

블랙 록의 래리핑크가 ESG 단어를 사용하지 않기로 한 이유..

 

세계에서 가장 큰 투자회사인 블랙 록의 회장 래리 핑크가 ESG란 단어를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는 언론기사가 얼마 전 보도되었다. 래리 핑크는 그 이유에 대해 ESG가 정치쟁점화되고 본질이 왜곡되는 현상이 계속 발생하기 때문에 소모적인 논쟁에 블랙 록이 휘말리는 일을 피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이는 예견된 일이었다. 작년 말과 올해 초 MSCI를 비롯해서 Bloomberg 등 미국의 주요 투자사들이 2023년 ESG 투자 전망에 대해 "정치 쟁점화" 될 것이라는 예측을 했다. 잘 알다시피 미국의 공화당은 ESG를 싫어한다. 대표적인 사례가 잘 알려진 트럼프 대통령이 파리기후협약을 탈퇴한 사건이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텍사스주의 석유채굴회사를 찾아 '오바마는 파리에서 여러분의 일자리를 빼앗는 서명을 했습니다. 나는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이를 용납할 수 없습니다. 위대한 미국을 위해 여러분의 일자리를 제가 지키겠습니다' 라고 연설했다. 석탄, 석유, 가스 기업의 자본이 공화당을 뒷받침하는 매우 중요한 자산이기 때문에 화석에너지 사용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사용을 확대하는 것이 공화당에 좋을리 없다. 

 

반면, 파리기후협약을 이끌어 내는데 큰 리더십을 발휘한 오바마 대통령을 비롯한 민주당은 탈탄소경제로의 전환이 공화당의 돈 줄을 마르게 하고 민주당 세력을 확대하는 데 유리하기 때문에 ESG 확산에 적극적이다.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 후 집무실에서 처음 서명한 문서도 파리기후협약 재가입 문서였다.

 

민주당과 공화당이 ESG를 놓고 싸우고 있고, 양 진영에 돈을 대고 있는 투자사와 기업들도 덩달아 오락가락하고 있으니 양쪽 진영의 돈을 다 끌어모으고 투자를 해야하는 블랙 록 래리 핑크 입장에서는 ESG라는 단어라도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호구지책을 내놓은 것이다. 

 

이런 이유로 전세계 지속가능경영, ESG에서 미국이 리더십을 발휘하지 못하고 EU가 그 역할을 하고 있는 것이다. 

 



<동영상 바로가기 ☞ 클릭>

 

우리 대표님은 손*희를 싫어하십니다.

 

ESG 평가에서 이사회와 경영진에 대한 ESG 교육이 중요해짐에 따라, 이사회나 경영진을 대상으로 ESG 교육을 해달라는 요청이 종종온다. 이런 교육의 특징은 강의자료를 사전에 검열한다는 것이다. 행여나 이사진과 경영진의 심기를 건드릴 만한 내용이 있을까 싶어 담당팀에서 사전에 강의자료 받고 내용을 검토(검열)한 다음에 이런 저런 수정요청을 한다.

 

수백 번 강조하는 것이지만, 지속가능경영과 ESG 실행에서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 "지속가능성 위기"에 대한 올바른 인식이다. 지속가능성 위기에 대한 인식을 올바르게 하지 않으면 지속가능경영을 해야 할 명분을 찾지 못하게 된다. 그런 의미에서 올해 초 방영된 "JTBC의 세 개의 전쟁"은 그 부분을 아주 잘 짚어주고 있다. 이 때문에 한 시간짜리 강의자료에 1분 30초 정도 분량의 편집된 세 개의 전쟁 영상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 모 기업에서 연락이 왔다. "우리 대표님께서 손*희를 싫어하십니다. 그 영상은 강의자료에서 빼 주시면 좋겠습니다." 그래서 빼고 강의했다. 

 

손*희가 나오는 영상뿐만 아니라 강의자료에 보수쪽 신문이 아닌 진보쪽 신문의 자료를 참고자료로 넣으면 그것도 빼달라고 요구하는 회사가 있다. 가능한 조중동매경한경의 자료를 써달라고 요구한다.

 



 

유승권은 운동권이다!?

 

지인이 "언변에 주의했으면 좋겠다"는 카톡을 보내왔다. 무슨 일이냐고 물으니 지인이 참석한 ESG 관련 모임의 뒤풀이 자리에서 '이노소셜랩의 유승권 센터장은 운동권이다. 너무 극단적이고 비판적인 의견만 내놓는다' 는 얘기가 나왔다고 한다. ㅎㅎㅎ 진짜 운동권인 사람들이 이 소리를 들으면 헛웃음을 칠 일이다. 운동권 근처에도 가보지 못한 사람에게 운동권이라는 수식어를 붙여주다니... 사람을 잘못봐도 한참 잘못봤다.

 

극단적이고 비판적인 의견을 내놓을 수 밖에 없는 이유는 우리나라 기업들이 CSR, ESG, 지속가능경영을 한 때 지나가는 트랜드로 가볍게 여기거나, 어쩔 수 없이 외부 강압 때문에 해야하는 귀찮은 것으로 여기고 있기 때문이다. 언론이나 시민단체들이 ESG에 대해 보다 적극적으로 비판적이고 건설적인 의견을 내놓는다면 일개 컨설팅 업자인 내가 굳이 기업들이 듣기 싫어하는 얘기를 할 필요가 없다. 

 

보수언론은 ESG에 대해 별로 관심이 없을 뿐더러 그 자체를 기사화하지 않음으로써 ESG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사그러들기만을 바라고 있고, 경제지들은 ESG를 돈 벌이 수단으로만 보고 있다. 진보쪽 언론은 기업의 ESG 경영이 대부분 그린워싱이라고 비판만 하고 건설적인 대안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시민단체들 또한 ESG 경영에 대한 전체적인 의견이나 대안을 제시하지 못한채 재벌 구조나 환경오염 등 부분적인 문제만 지적하고 있다.

 

지구온난화, 환경오염, 사회불평등으로 인한 인류의 지속가능성 위기는 보수와 진보를 가릴 것 없이 양쪽 모두에게 이미 닥친 위기이다. 불난 집을 보고 불을 끌 생각은 하지 않고 니편 내편, 편가르기를 하는 것은 멍청한 짓이다. 

 

EU는 지난 6월 지속가능성보고서 작성 기준 ESRS(European Sustainability Reporting Standards)를 발표했다. ESRS의 기반이 되는 것이 CSRD(Corporate Sustainability Reporting Directive)이고 CSRD는 NFRD(Non-Financial Reporting Directive)에 따른 것이다. NFRD는 EU가 2003년에 발표한 『EU 기업 회계 현대화 지침』의 연장선상에 있는 것이고, EU 기업 회계 현대화지침은 2001년 EU 정상회의에서 채택한 『EU 지속가능발전 전략』에 그 뿌리가 있다. EU 지속가능발전 전략에는 이런 내용이 있다. 

 

"지속가능한 EU를 건설하기 위해 지속가능성에 대한 위기를 직시하고 인정하지 않으면 안된다. EU를 비롯한 인류의 지속가능성 위기는 국경, 민족, 정치적 배경, 경제적 이익, 종교와 문화적 이해관계에 따라 달라지지 않는다. EU와 세계의 미래세대들이 현재의 번영을 이어받기 위해서 EU의 모든 정부와 민간, 기업이 해야 할 지금의 일은 지속가능하지 않은 모든 방식을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바꾸는 것 뿐이다."

 

ESG, 지속가능경영.. 진보와 보수를 가릴 때가 아니다. EU의 외압때문에 억지로 해야 할 일도 아니다. 우리 자신과 우리 미래세대들의 생존과 번영을 위해 반드시 해야 할 일이다. 그래야 산다. 

 

Balanced CSR&ESG 유승권

 


이노소셜랩 지속가능경영센터

서울특별시 종로구 북촌로1길 30-34 이노소셜랩 오감

esg@innosociallab.com | 02-720-0259

이노소셜랩 홈페이지로 이동하기   이노소셜랩 오감 찾아오는 방법


COPYRIGHT ©INSBee ALL RIGHTS RESERVED.